디지털타임스

 


수출입물가 5개월 만에 하락…한숨 돌릴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은 '5월 수출입물가지수 및 무역지수(잠정)'
수출입물가 5개월 만에 하락…한숨 돌릴까
사진 연합뉴스.

국제유가와 원·달러 수출·수입 제품의 가격이 다섯달 만에 하락했다. 통상 수입물가가 일정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국내 물가 상승 압박이 덜 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5월 수출입물가지수 및 무역지수(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41.58(2020년 100)로 전월(143.57) 대비 1.4% 하락했다.

수입물가가 떨어진 데는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광산품 등이 내려간 영향이 컸다. 지난달 두바이유의 평균 가격은 배럴당 84.04달러로 전월(89.17달러) 대비 5.8% 떨어졌다.

원재료는 광산품(-4.0%)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3.7% 하락했다.

중간재는 석탄·석유제품(-2.4%), 화학제품(-0.6%) 등이 내려 0.3% 떨어졌다.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전월 대비 0.2%, 0.3%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131.70로 4월(132.55)보다 0.6%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이 떨어진 가운데 석탄·석유 제품 등이 내린 영향이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4월 1367.83원에서 5월 1365.39원으로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 대비 1.9% 상승했다. 공산품의 경우 석탄·석유제품(-5.7%)과 화학제품(-0.4%) 등이 내려 전월보다 0.6% 하락했다.
한편 5월 수출물량지수와 수출금액지수는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제품 등이 증가해 각각 전년 대비 6.3%, 10.3% 상승했다. 수입물량지수와 수입금액지수는 기계 및 장비, 화학제품 등이 감소해 각각 0.6%, 1.6% 하락했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다.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91.57)는 1년 전보다 수출 가격(3.8%)은 상승하고 수입 가격(-1.1%)은 하락해 전년 동월 대비 4.9% 상승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상품 한 단위 가격과 수입 상품 한 단위 가격의 비율이다. 우리나라가 한 단위 수출로 얼마나 많은 양의 상품을 수입할 수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우리나라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나타내는 소득교역조건지수(108.94)는 수출물량지수(6.3%), 순상품교역조건지수(4.9%)가 모두 상승해 전년보다 11.5% 올랐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