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다"…5살 아픈 제자에 간 떼어준 유치원 선생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다"…5살 아픈 제자에 간 떼어준 유치원 선생님
제자인 에즈라(우)를 위해 간 기증을 결정한 커리사 피셔.<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한 유치원 선생님이 아픈 5살 꼬마 제자에게 자신의 간 일부를 내어줘 화제가 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뉴욕주에서 유치원 선생님을 하는 커리사 피셔(20)는 만성 간질환으로 간이식이 필요했던 제자 에즈라 토첵에게 자신의 간 가운데 30%를 떼어주기로 했다.

피셔는 2022년 버펄로 인근의 작은 마을 올던에 있는 한 탁아시설에서 에즈라를 처음 만났다. 그리고 지난 3월 페이스북에서 에즈라가 간기증자를 찾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피셔는 먼저 에즈라가 치료를 받는 병원 뉴욕대학(NYU) 랑곤헬스를 찾아가 간이식 적합 검사를 받았다. 에즈라의 가족들에게는 알리지 않았다. 기증 의사를 먼저 전했다가 성사되지 않으면 실망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그리고 지난 5월 24일 병원에서 최종 간 기증 적합 판정을 받았다. 다음날 피셔는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에즈라의 집을 방문했다. "헤이 에즈라! 내 간을 같이 쓸래?"라고 적힌 팻말과 선물을 든 피셔는 에즈라에게 간 기증 의사를 밝혔다.

피셔는 에즈라의 사연을 알고 난 뒤 곧바로 가능하다면 간을 기증하겠다고 마음먹었다면서 실제 이식이 가능하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매우 기뻤다고 돌아봤다.

피셔는 간이식 결정에 어떤 망설임도 없었다면서 에르자를 도울 수 있어 기쁠 뿐이라고 말했다. 에즈라의 양어머니인 카렌 토첵은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며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회고했다.

토첵은 누군가가 다른 사람의 아이를 위해 희생할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피셔의 기증 결정에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에즈라가 생후 7개월 때부터 위탁 보호해오다 지난 2022년 7월 완전히 입양했다. 토첵은 에즈라에게 자신의 간을 이식하려 했지만, 의료당국이 그가 7남매의 어머니이자 에즈라의 주 양육자라는 점을 들어 반대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한다.

수술은 늦어도 다음 달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