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해상 "車사고 시 현장출동 무인접수하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RS로 상담사 연결 없이 24시간 요청 가능
현대해상 "車사고 시 현장출동 무인접수하세요"
현대해상이 자동차 사고 시 현장출동 요청을 접수할 수 있는 무인접수 서비스를 도입했다. <현대해상 제공>

현대해상은 자동차 사고 발생 시 상담사 대기없이 ARS를 통해 현장출동 요청을 접수할 수 있는 '자동차 사고 현장출동 무인접수'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에 자동차 사고 발생 시에는 사고 현장으로 출동 요청을 하기 위해 상담사와 전화연결을 기다려야 했다. 현대해상 측은 "이번 서비스 도입을 통해 ARS를 통해 상담사 연결 없이 사고 처리 담당자의 현장 출동을 24시간 언제든지 요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해상은 출동 요청이 접수되면 시스템이 자동으로 가입 고객 계약 정보와 사고 위치 정보를 현장출동자에게 제공한다. 출동자는 접수 정보를 전달받는 즉시 신속하게 고객에게 안내전화 후 현장으로 출동해 사고 처리를 지원한다. 자연재해나 대규모 사고로 현장출동 접수가 단시간에 급증할 경우 상담사의 연결을 장시간 기다려야 했지만, ARS를 통해 바로 접수가 가능하게 돼 보다 신속하게 출동 요청을 할 수 있다.

현대해상은 기존의 상담사를 통한 사고 접수 방법도 기존과 같이 제공할 계획이다. 고객은 편의에 따라 두 가지 서비스 중 선택해 이용하면 된다.

강상우 현대해상 소비자정책부장은 "이번 서비스 도입을 통해 태풍 및 한파 등 기상이변으로 자동차 사고가 급증하는 시기에도 상담사 대기 없는 빠른 출동 요청 접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