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ENG, 중앙亞서 화공플랜트 강자 입지 굳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투르크 국영기업들과 MOU
현대엔지니어링이 중앙아시아 화공플랜트 강자로서 입지 굳히기에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1일 '2024 중앙아 3개국 경제사절단'의 주요 참가기업으로 투르크메니스탄 주요 국영기업들과 가스 및 석유화학 등 화공플랜트와 관련한 2건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제사절단 자격으로 정부 주요 부처 우즈베키스탄·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일정에 동행하고 있다.

2024 중앙아 3개국 경제사절단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목적 중 하나인 경제협력을 담당할 주요 기업들이 포함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체결한 업무협약식에는 양국 정상인 윤석열 대통령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임석하고,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 막삿 바바예프 투르크멘가스 회장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가 최우선 순위로 선정한 사업이다. 수도 아쉬하바트에서 동남쪽 약 350km 지점에 위치한 갈키니쉬 가스전 내 30개의 가스정(Gas Well) 개발과 연 100억 입방미터 규모의 천연가스 처리시설 및 부대시설 공사 등을 포함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국영화학공사 투르크멘히미야(Turkmenhimiya)와 '키얀리 폴리머 공장(Kiyanly Polymer Plant) 정상화 사업 2단계'에 대한 협력계약도 체결했다.

본 체결식 역시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와 도브란겔디 사바예프 투르크멘히미야 회장이 서명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쉬하바트 북서쪽 약 500km 지점에 위치한 '키얀리 폴리머 공장'은 2018년 준공됐으나, 현재는 운전을 멈춘 상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공장의 정상 가동을 위해 1단계 사업인 기술 감사를 이미 진행 중이며, 기술감사의 결과를 토대로 연내 복구사업(2단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복구사업 종료 후에는 운전원 양성, 운전 매뉴얼 정립 등 다방면의 지원을 포함한 운영/유지보수 사업(3단계)도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중앙아시아에서 오랜 기간동안 축적한 사업수행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중앙아시아 간의 경제협력 관계 강화에 일조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 관련 사업의 본 계약을 성사시켜, 글로벌 플랜트 건설 강자의 면모를 입증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현대ENG, 중앙亞서 화공플랜트 강자 입지 굳힌다
홍현성(왼쪽)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와 막삿 바바예프 투르크멘가스 회장이 업무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