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억 로또`…청량리 무순위 청약에 4만4000명 몰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동대문구의 주상복합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당첨만 되면 4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1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실시된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 1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전용면적 84㎡)에 4만4466명이 신청했다.

이번에 나온 물량은 계약 취소 주택이다. 청약통장이 필요치 않고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 세대주만 접수할 수 있었다. 이 아파트는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 단지로 실거주 의무가 없지만 1년 전매 제한이 적용된다. 당첨 후 바로 전세를 놓을 수 있는 것이다. 여기에 2019년 수준으로 분양가가 정해지면서 수 억원의 시세차익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졌다.

무순위 공급 가격은 최초 분양가 10억6600만원에 사업자가 주택을 취득하고 재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세금 등 추가 부대경비 610만원을 더한 10억7210만원이었다. 네이버 부동산 등에 따르면 현재 같은 단지 같은 면적 매물이 15억원에 나와 있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3일 이며 20일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계약시 계약금 20%를 내고 나머지 80% 잔금은 7월 31일까지 치러야 한다. 실거주 의무가 없어 전세 세입자를 들여 잔금을 납부해도 된다.
이 단지는 지하 8층~지상 59층, 4개 동 총 1152가구 규모로 청량리 역세권에 위치한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다.

`4억 로또`…청량리 무순위 청약에 4만4000명 몰렸다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그라시엘 전경. [한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