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른 더위로 온열질환자 33%↑…누적 72명·1명 숨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대 16명, 60세 이상 19명 환자 나와
운동장·공원서 16건 발생…논밭도 15건
이른 더위로 온열질환자 33%↑…누적 72명·1명 숨져
폭염특보가 발효된 11일 대구 서구 평리공원에서 한 시민이 더위를 식혀줄 바닥 분수가 가동되길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 더위로 열사병 등에 걸린 온열질환자가 전년대비 3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9일까지 신고된 누적 온열질환자는 72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환자 수 54명보다 33.3% 증가한 규모다.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는 1명이 나왔다. 지난달 23일 군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중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진 훈련병이다.

온열질환자 중에는 20대가 16명(22.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대·80세 이상 연령대에서 10명(13.9%)씩 나왔다. 30대·60대에서도 각각 9명(12.5%)이 발생했다.

65세 이상 연령대의 질환자는 모두 19명(26.4%)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 보면 운동장·공원에서 발생한 사례가 16건으로 전체의 22.2%를 차지했다. 논밭 15건(20.8%), 작업장 10건(13.9%)으로 뒤를 이었다.


온열질환자 중 54.2%인 39명은 열탈진으로 분류됐다. 열사병은 22명(30.6%)이었다. 이외 열실신, 열경련 사례도 있었다.
질병청은 이번 주 30도 이상의 낮 최고기온이 이어지는 등 이른 더위가 찾아와 온열질환자가 다수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기상청은 올해 6∼8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80%라며, 올여름은 평년보다 더울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폭염 시 야외작업, 운동 등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물을 마시며 주기적으로 휴식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