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11개 상임위 즉시 가동… 부처 업무보고 불응했다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11개 상임위 즉시 가동… 부처 업무보고 불응했다간
박찬대(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11개 상임위원회를 열고, 각 부처 상대로 한 청문회와 현안 관련 국정조사, 대정부 질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해병대원 특검법, 방송3법 등을 7월내 통과시킨다는 방침입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서 "상임위를 즉시 가동해 현안을 살피고, 필요한 법안들을 신속히 통과시킬 수 있도록 속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전날 국민의힘의 반대 속 본회의를 단독 개최해 법제사법·운영·과학기술방송통신 등 11개 상임위 구성을 강했는데요. 나머지 7개 상임위 구성도 서둘러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각 상임위를 통해 "먼저 부처 업무보고부터 요구하고, 불응 시 청문회를 추진하겠다"며 "국회법에 따라 임시회 회기 내 실시하게 돼 있는 대정부질문과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들은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 말했습니다.



민주, 11개 상임위 구성 강행··· 나머지 7개도 서둘러 마무리

내달 채상병특검·방송3법 등 필요 법안 통과 처리 속도 낼 것




박 원내대표는 11개 상임위원장을 민주당이 단독 선출한 것과 관련해선 "법을 준수하는 게 정상이다. 법을 어겨도 좋으니 일하지 말자는 집권 여당은 한번도 본 적 없다. 한심한 행태"라고 국민의힘을 지적했는데요. 이어 "유례없는 14번의 거부권 행사에도 항의 한번 하지 않고 오히려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는 국민의힘이 관례를 거론할 자격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위기에 처한 서민들을 위한 민생 대책 수립, 언론 자유를 회복할 방송 3법과 해병대원 특검법 처리를 위해 한시가 급한 과제들이 많다"고 설명하며 "시급하게 다뤄야 할 굵직한 민생현안들이 많이 있다. 석유개발 문제만 해도 얼마나 많은 의혹이 쏟아지고 있느냐"고 설명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또한 "법사위를 고집하는 속내가 21대 국회처럼 법사위를 틀어쥐고 앉아서 일 못하게 만들 속셈이라는 걸 모르는 국민은 없다.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를 지키려고, 특검법을 막겠다고 법사위를 내놓으라고 '강짜'를 부리는 것이 아닌가"라고 되물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22대 국회는 21대 국회와는 전혀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며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일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