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韓-투르크멘, 에너지 중심 교역…인프라·ICT로 확대 기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과 중앙아시아 5국 중 가장 많은 수주를 기록한 투르크메니스탄의 기업인들이 인프라, 디지털 협력분야 등에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세계 4위의 석유가스 부국으로, 우리 기업의 플랜트 사업의 수주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져 왔다. 특히 지난 10년간 수주액은 49억9000만달러로 중앙아 주요 5개국 중 1위다.

우리 기업이 수주한 사례 중 투르크메니스탄 가스 탈황설비 프로젝트는 세계 5대 가스전 중 하나인 갈키니쉬 가스전을 개발(2009년)했다. 이는 투르크멘 사상 최대 규모의 플랜트 사업이기도 했다. 또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2012년), 키얀리 원유처리 플랜트 건설(2014년)뿐 아니라 이번에 갈키니쉬 4차 탈황설비 건설 합의서 체결로 투르크멘에서 대형 프로젝트 성과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포럼에는 한국측에서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지형근 삼성물산 부사장, 이성열 두산에너빌리티 상무 등 기업인들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윤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