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조지아주지사 이번주 방한…LG엔솔·SK온 만날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가 이번 주 한국을 찾는다. 조지아주에 투자한 LG에너지솔루션, SK온 등 국내 기업들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하고 추가 투자 유치에도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켐프 주지사는 오는 12~18일 부인 마티 여사와 함께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팻 윌슨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장관도 동행할 예정이다.

켐프 주지사의 방한은 2019년 이후 5년 만이다. 앞서 켐프 주지사는 2018년 주지사 당선 이후 첫 해외 출장으로 한국을 찾아 이낙연 당시 국무총리 등 정부와 정치권 인사들을 만나고, 기아와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 등을 둘러봤다.

이번 방한에서도 국내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비롯해 정관계 인사들을 두루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 한화큐셀, SK온, SKC 등 조지아주에 투자한 한국 기업을 중심으로 주요 경영진과 만나 추가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켐프 주지사 측은 한국 기업을 초청하는 스탠딩 행사를 열고 투자 유치 '세일즈'에도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지아주는 신흥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꼽힌다. 적극적인 투자 유치와 인센티브 등으로 현재 조지아주에 진출한 한국 기업은 140개가 넘는다. 한국 기업이 지난 10년간 조지아주에 투자한 금액은 236억달러(약 31조원) 이상이다.


조지아주에는 현재 SK, 현대차, LG, 한화그룹 등 국내 대기업이 진출해 전기차용 배터리 공장을 비롯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조지아주에 올해 4분기 완공 예정으로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를 짓고 있다.
현대차는 조지아주에 LG에너지솔루션과 손잡고 연산 3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SK온과는 연산 35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각각 조성 중이다. SK온은 현대차와의 합작 공장 외에도 조지아주에서 2개의 자체 공장을 가동 중이다.

SKC의 반도체 유리 기판 계열사 앱솔릭스는 최근 조지아주 코빙턴에 고성능 반도체 패키징용 유리 기판 양산 공장을 준공했다. 이 공장은 반도체 소부장기업 중 처음으로 미국 정부로부터 반도체법에 따른 7500만달러 상당의 보조금을 받는다.

한화큐셀은 최근 조지아주에서 북미 최대 태양광 종합 생산단지 '솔라 허브'의 한 축인 카터스빌 공장을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카터스빌 공장은 연간 3.3GW(기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모듈 제조 능력을 갖췄다. 지난해 증설한 인근 달튼 공장까지 포함하면 미국 내 한화큐셀 모듈 생산 능력은 연간 8.4GW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美 조지아주지사 이번주 방한…LG엔솔·SK온 만날 듯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 주지사와 부인 마티 여사. 미국 조지아주 홈페이지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