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려대의대 교수들 "18일 의협 전면 휴진 동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려대 의대 교수들이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전면휴진에 동참하기로 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구로병원, 안산병원 등이 속한 고려대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6월 10∼11일 양일에 걸쳐 진행된 투표 결과, 고려대 의료원 교수들은 6월 18일 전면휴진에 참여할 것이며, 90% 이상의 교수들은 향후 의협 주도하에 단일대오로 의료사태 대응을 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의료사태로 전공의와 학생들이 수련과 학업 현장을 떠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정부는 전공의의 7대 요구안은 물론이고, 의대 학장단 협의회, 한림원 의견과 전의비(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의 어떠한 중재안에도 한발도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만 고수하면서 의료계의 의견을 집단이기주의로 여론몰이에만 집중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급기야 6월 4일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공의 사직 금지 명령과 업무개시명령 철회 발표로 전공의 복귀를 독려하는 한편, 미복귀 및 사직하는 전공의에 대해서는 면허정지 3개월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계의 휴진 결정은) 정부의 독단과 비과학적이 정책에 의료계와 의대 교수들이 더 이상 할 수 있는 수단이 부재한 상황에서 정부와 국민께 호소하는 전 의료계의 결집된 호소"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후배들을 지키기 위해, 나아가 다음 세대의 건강권을 수호하고 폭발적인 의료 부담을 줄여나가기 위해 헌법이 보장하는 직업 선택의 자유와 집회 결사의 자유를 지켜나가기 위해 의료계가 한목소리로 정당한 주장을 하는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고려대의대 교수들 "18일 의협 전면 휴진 동참"
교수 총회 참석한 고대 교수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