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 "중국·북한과 핵 동맹 아냐…핵도발은 서방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중국, 북한과 핵 동맹으로 묶이지 않았고, 핵 도발은 서방이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외무장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중국·북한의 핵무기 비축량을 합산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중국과 북한의 무기들과 러시아의 전략 무기(핵무기)들과 관련해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동맹의 일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과 그 동맹들이 우리를 공격적 정책의 표적으로 선언했다는 사실에 의해서만 단결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는 남중국해에서 대만을 둘러싼 상황이 고조되는 것과 중국을 말 그대로 갑작스러운 움직임들로 도발하는 것, 한반도에서는 미국·한국·일본이 하나의 동맹을 만드는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점점 더 활발하게 핵 요소들이 도입되는 훈련을 시행하고 있다"며 "우리는 핵 도발, 핵 카드 사용에 절대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자신이 핵전쟁을 도발하면 유럽만 고통받는다는 사실을 잘 안다. 그들은 언제나처럼 승자가 될 것"이라며 핵전쟁이 발생할 경우 미국이 이득을 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러 "중국·북한과 핵 동맹 아냐…핵도발은 서방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