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죽일 생각은 없었다"…2세 남아 목 찌른 어린이집 교사의 황당변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죽일 생각은 없었다"…2세 남아 목 찌른 어린이집 교사의 황당변명
사사야마 나츠키(21).<후지뉴스네트워크 보도 캡처>

일본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2세 남자아이의 목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지난 9일 보도했다.

11일 FNN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1시께 일본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흉기로 2세 남자아이의 목을 찌른 혐의로 보육교사 사사야마 나츠키(21·여)가 경찰에 체포됐다. 유아살인 미수혐의다.

사사야마는 정원에서 아이들과 놀이한 후 교실로 돌아가던 중 어린이집 현관 부근에서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피해 아동은 바닥에 등을 대고 누워있는 상태였으며 목 부근에는 상처를 입고 피를 흘리고 있었다.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아동은 목숨은 살렸으나 전치 1개월 진단받았다.


어린이집 측은 "지난 2월부터 근무한 사사야마는 4월부터 담임을 맡았다"며 "사사야마의 근무태도는 성실했으나 그녀의 반에서 원아가 배인 상처나 찰과상을 입은 일이 많았다. 진상 규명을 위해 조사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사야마는 "부상을 입힌 것은 맞지만 아이를 죽일 생각은 없었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