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세리 아버지, 박세리 재단에 고소 당했다…사문서 위조 혐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세리 아버지, 박세리 재단에 고소 당했다…사문서 위조 혐의
골프 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연합뉴스>

골프 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46)가 이끄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의 아버지를 고소했다.

11일 텐아시아 보도에 따르면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사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부친인 박씨에 대한 혐의를 인정,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세리 측 변호인은 텐아시아를 통해 "박세리 개인이 아닌 박세리 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박세리의 부친을 고소한 게 맞다"라며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라고 전했다.

법조계에서는 박세리의 부친이 박세리의 이름을 내세워 사익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사문서위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번 고소는 박세리희망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결정한 것이다. 하지만 재단 이사장이 박세리인 만큼 간접적으로 딸이 아버지 박 씨를 고소한 것이 돼,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박세리는 2015년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아버지 박준철 씨와 동반 출연해 아버지에 대한 애정을 자랑한 바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