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佛, 정상회담서 "러에 무기 준 北 규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우크라이나 지원 의지를 재확인하며 러시아에 무기 등을 제공하는 북한, 이란, 중국을 강력 규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8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푸틴(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유럽이 위협받을 것이며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우크라이나 곁에 굳건히 설 것"이라며 "우리는 (우크라이나를)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도 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의견을 함께 한다면서 "세계 최대 강국의 대통령으로서 유럽을 좋아하고 존중하는 파트너로서 충심을 보여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 이란이 모든 수준에서 긴장을 고조하는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런 추세를 멈추기 위해 필요한 압력을 행사하는 데 결연하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회담 직후 별도로 배포한 자료에서 "두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및 탄약 제공을 강력히 규탄했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과 관련된 모든 문제에 있어 공조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양국 정상은 또 인도태평양의 번영와 안보 진전을 위해 공조하고 중국과 관련한 다양한 도전에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일 프랑스에 도착해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식 등에 참석한 데 이어 이날 본격적인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美·佛, 정상회담서 "러에 무기 준 北 규탄"
국빈 만찬에서 악수하는 양국 정상.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