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리스크 다시 겨눈 한동훈…與일각 "전대 출마선언같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영우 "민주, 明 대통령만들기 동원돼 탄핵 준비…법사위 정청래 내정까지"
"'피고인 대통령' 野지도자 사법리스크 직접 겨눈 韓, 전대 출마 선언 아닌가"
"전대, 원구성보다 韓의 明리스크 분석에 더 뜨거워질 것…여당 목소리도 키워야"
이재명 리스크 다시 겨눈 한동훈…與일각 "전대 출마선언같다"
왼쪽부터 경기 성남시장·경기도지사를 지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법무부 장관을 지낸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사진·국민의힘 홈페이지 사진 갈무리>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쌍방울 거액 대북송금 1심 중형 선고'를 계기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형사피고인 대통령 리스크'를 제기한 가운데, 여당 일각에서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선언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친한(親한동훈)으로 분류되는 김영우 국민의힘 전 의원은 10일 KBS라디오 '고성국의 전격시사'에 출연해 민주당 상황 관련해 "이재명 대표 대통령 만들기 캠페인에 지금 당이 철저하게 동원되고 있다. 모든 건 이 대표 사법리스크를 없애기 위해서"라며 "이번에 (제22대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장도 입만 열면 탄핵인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을 내정했는데 법사위원장이 (탄핵소추안 국회 의결 시) 탄핵소추위원을 맡기 때문에 그런(탄핵) 준비를 하고 있다"고 진단한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이 대표 사법리스크를 직접 겨냥하고 나왔다. 어떻게 보면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선언 아닌가 생각한다"며 "결국 사법리스크를 안고 있는 이 대표, 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도 포함이 되겠지만 사법리스크를 가진 야권·야당 지도자들에 대한 한 전 위원장의 굉장히 법적인 비판과 분석·평가가 앞으로 계속 나올 것 같다. 국민의힘 입장에선 원 구성보다도 그러면서(야당 사법리스크와 대통령 탄핵 대치로) 전대가 더 뜨거워지지 않겠나"라고 내다봤다.

이재명 리스크 다시 겨눈 한동훈…與일각 "전대 출마선언같다"
김영우 국민의힘 전 국회의원.

방송에 함께 출연한 '민주당 탈당파' 신경민 새로운미래 전 의원은 "정말 민주당도 내부적으로 시끄럽지만 국민의힘은 대책이 없구나 느낌이 든다"고 평했다. 이어 "무슨 총선백서를 낸다 그러면서 '백서 정치' 하는 사람을 위원장(조정훈 의원)을 시켜놓고 앉아 아무 컨트롤도 못 한다"며 "가만히 잘 있는 한 전 위원장을 결국 조정훈·홍준표 여러 사람이 두드려 패서 대표로 만들어주는데 하이브리드 체제니 AI를 만들어놔도 '한동훈 대표 출마 선언'하는 순간 전대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사실상 '한동훈 출마 여부'로 여당 지도부 경선이 좌우된다는 진단이 나오자 김영우 전 의원은 "어쨌거나 분위기가 그렇게 지금 가고 있다"며 "민주당 포함한 야권은 엄청난 공세 고삐를 쥐고 있고 여기에 대응하기 위해선 철저하게 변화 발전하면서 민생을 책임져야하는 게 여당 아닌가. 그런 걸 해야 되는데 전반적으로 여당 목소리가 너무 약하다"고 '당정 관계' 변화 필요성도 들었다. 민주당 상황에 대해선 "이 대표 유일체제"로 가고 있다며 "지금 위험한 벼랑 끝으로 가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짚었다.

신경민 전 의원은 "지금 민주당은 그냥 '이재명당'"이라며 대선과 연결지은 당대표 사퇴시한 개정 움직임을 "다음 대표 임기 문제를 갖고 반대하는 사람이 한두사람 나왔는데 그 두어사람 갖곤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2027년까지 바라볼 때 정치적 급변사태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불안한 정국으로 봤을 땐 이 대표 입장에선 필요한 조항이다 보니 비난이 있을지라도 그냥 가자는 쪽으로 정리되는 것"이라며 "결국 6월7일 수원지법 선고(이화영 징역 9년6개월)는 굉장히 여파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8일 "거대야당에서 어떻게든 재판을 지연시켜 형사피고인을 대통령 만들어보려는 초현실적인 상황"을 지적한 데 이어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북송금 범죄 9년6개월 실형', '형사피고인 대통령'을 거론하며 이 대표를 겨눴다. 그는 헌법 84조의 대통령 불소추특권이 '이미 진행 중인' 형사재판엔 적용 안 된다고 본다며 "형사피고인이 대통령 된 다음 실형 아닌 집행유예만 확정돼도, 선거범죄일 필요도 없이 대통령직이 상실된다. 선거 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