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행안장관, 페루 외교부 장관 만나…디지털정부·새마을운동 지원 등 협력방안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4년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계기 면담
행안장관, 페루 외교부 장관 만나…디지털정부·새마을운동 지원 등 협력방안 논의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에서 하비에르 곤잘레스 올라에체아 페루 외교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이상민 장관이 하비에르 곤살레스 올라에체아 프랑코(Javier Gonzalez-Olaechea Franco) 페루 외교부 장관과 만나 양국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회동은 페루 외교부 장관이 '2024년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 참석하는 것을 계기로, 폐루 측에서 한국 측에 제안해 이뤄졌다.

이 장관은 면담에서 국민에게 맞춤형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한국의 '디지털 플랫폼 정부' 비전을 소개했다. 공공데이터 품질인증 제도 등 선전적인 디지털정부 정책 사례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양 장관은 페루에서 운영 중인 '한-페루 디지털정부 협력센터' 컨설팅을 통한 법국가문서관리시스템 구축사업 실시 등 그간의 사업성과를 논의했다.

하비에르 곤살레스 올라에체아 프랑코 장관은 "페루의 잉카 공동체 정신과 한국의 새마을운동 정신이 매우 유사하다"며 "양국 간의 새마을운동 협력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페루는 태평양 연안국이자 아마존 유역국으로서 지리적 이점을 가지고 있으며 한-중남미 파트너십 증진을 위한 핵심 협력국"이라며 "중남미의 대표적인 신흥경제국인 페루와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현재 페루를 비롯해 세르비아, 튀니지,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코스타리카, 라오스, 온두라스 등 8개국에 디지털정부 협력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내년에는 조지아, 이집트 등 2개국에도 추가 신설할 예정이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