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성윤 "이원석, `성역없는 수사` 진심이면, 김건희 주가조작 사건 지휘 요구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냈던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이원석 검찰총장을 향해 "성역없는 수사 운운한 것이 진심이라면, 윤석열 법무부에 주가조작 사건을 총장이 지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해보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이 언행일치하려면 얼마 전 검찰총장은 김건희씨 수사와 관련하여, '예외도 성역도 특혜도 없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임기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과연 진심이었을까. 정권의 눈치를 보지않고, 뭔가를 보여주고 확 사표를 내버릴까하는 각오일까"라고 되물었다.

이 의원은 "윤석열 검찰정권이 들어선지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김건희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은 여전히 검찰총장에게 지휘권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에게 "서울중앙지검에 성역없는 수사를 지시하시라"라며 "그래야 국민은 그나마 '쬐끔'이라도 진심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만일 윤석열 법무부가 안 받아들이면"이라고 의문을 던지며 "염려마시라, 임기가 얼마남지 않아 곧 사라지게 될 테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래저래 이원석의 시간이, 윤석열 검찰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내다봤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성윤 "이원석, `성역없는 수사` 진심이면, 김건희 주가조작 사건 지휘 요구하라"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정치검찰 사건 조작 특별대책단 위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대북송금 검찰조작 특검법을 제출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