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한상의, 獨에 3번째 해외사무소… "韓기업 880여곳 AI·환경규제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한상공회의소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3번째 해외 사무소를 개소했다고 10일 밝혔다. 독일 사무소는 유럽 전진기지를 두고 있는 880여개 한국기업들의 전략 파트너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날 개소 기념 간담회에는 고경석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 마티아스 그래슬레 독일 프랑크푸르트 상의 대표, 유르겐 라칭어 국제담당전무, 멜라니 밀러 독일상공회의소 아시아 담당을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홀딩스, 한화, CJ, 한국타이어, 신한은행, 우리은행, 코트라, 가스안전공사, 한국은행, 산업은행 등 독일 진출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한상의는 "독일은 한국의 유럽 내 최대 교역국이고, 한국은 독일에게 중국에 이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수출시장"이라며 "한국과 독일의 민간네트워크를 강화해 양국이 직면한 글로벌 이슈에 대해 공동의 해법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한상의프랑크푸르트 사무소는 1993년 중국 베이징(3500여개 회원사), 2009년 베트남 하노이(1800여개 회원사)에 이은 3번째 해외 사무소로 한독 수교 141년, 대한상의 출범 140주년만이다.

독일은 인공지능(AI) 스마트 팩토리 전략 발표 이후 제어시스템, 로봇 분야에서 최고 기술을 보유하면서 세계 기업들의 관심을 집중적으로 받고 있다. 또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환경정책이 이어지면서 기후위기를 기회로 삼으려는 기업들의 다양한 실험의 장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소, 배터리, 모빌리티 등에서 한국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전략적인 협력관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독일사무소는 독일연방상공회의소, 프랑크푸르트 상공회의소와 함께 양국 기업의 경제협력 플랫폼 역할을 맡는다. 양국 상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공동이슈 대응 노력, 기업 애로사항 조사·지원, EU 최신정책과 독일의 법·제도 등 정보 공유, 독일정부·경제단체 등과의 네트워크 구축 지원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독일은 유럽내 가장 많은 한국법인이 설립돼 있고, 한국의 신고건수는 2359건이다. 양국간 교역액은 작년 339억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대한상의, 獨에 3번째 해외사무소… "韓기업 880여곳 AI·환경규제 지원"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