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특허청 표준특허 연구회… 산학연관 전문성 살리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특허청, '표준특허 연구회' 출범
표준특허 생태계 활성화 논의 등
특허청은 10일 특허청 서울사무소에서 표준특허 유관 산학연관이 참여하는 '표준특허 연구회'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표준특허는 표준화기구에서 정한 표준기술을 구현할 때 반드시 사용되는 특허를 뜻한다. 최근 ICT 융복합화로 커넥티드카, 스마트가전 등 신산업이 등장하면서 표준특허의 영향력이 전 산업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표준특허 연구회는 표준특허 전문가들이 국내외 표준특허 관련 정책, 제도와 업계의 주요 이슈 등을 공유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특허청과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대학, 공공연구기관, 법조계 전문가 등 20여 명이 표준특허 연구회에 참여한다. 이날 출범식과 함께 열린 첫 회의에서는 작년 4월 유럽집행위원회(EC)가 발의한 표준특허 관련 규정안과 표준특허 창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한 표준특허 생태계 강화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연구회는 앞으로 상하반기에 한 번씩 열릴 예정이다.목성호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앞으로 산업계, 학계 등과 소통을 강화해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표준특허 경쟁력 강화 정책을 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특허청 표준특허 연구회… 산학연관 전문성 살리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