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프리즘(PRIZM), 10CM의 `올해도 글렀나 봄` 최초 라이브 중계 성료…"시청자 6만명 몰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리즘(PRIZM), 제 6회 '올글봄' 페스티벌 메인 스폰서?단독 미디어 중계 파트너 참여
인파 몰리며 장사진…프리즘 앱 라이브 중계 6만명 넘는 시청자 몰려
프리즘(PRIZM), 10CM의 `올해도 글렀나 봄` 최초 라이브 중계 성료…"시청자 6만명 몰렸다"
리테일 미디어 플랫폼 '프리즘(PRIZM)'의 운영사 RXC(대표 유한익)가 가수 10CM '2024 올해도 글렀나 봄' 공연의 최초 라이브 중계를 누적 시청자 6만 명 이상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도 글렀나 봄'은 지난 2016년 '봄이 좋냐??' 발매 당시 각종 음원 차트 1위 기념 버스킹을 시작으로 10CM가 개최한 솔로들을 위한 무료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는 10CM 외에도 나상현, 김수영, 소수빈, 이승윤 등 화려한 공연 라인업들을 선보이며 수많은 팬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특히 이전 '올해도 글렀나 봄' 공연과 달리 이번 공연에서는 10CM의 권정열이 직접 사회를 맡으면서 더욱 큰 관심을 받았다.

올해 6회차를 맞이한 '올해도 글렀나 봄'은 지난 6일 오후 12시부터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어린이대공원 능동 숲속의 무대에서 진행된 공연은 1만 명의 인파가 몰리며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올해에는 프리즘이 메인 스폰서와 단독 미디어 후원사로 참여하면서, 라이브 중계가 최초로 진행돼 미처 현장을 방문하지 못한 팬들에게도 생생한 현장의 열기를 전했다. 또한 6만 명이 넘는 시청자가 몰리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증명한 이번 중계에서는, 럭키드로우 등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진행하며 라이브 시청자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의 장도 마련됐다.

프리즘은 쿠팡 창립 멤버이자 전 티몬 이사회 의장인 유한익 대표가 설립한 RXC의 리테일 미디어 플랫폼이다. 특히, 테크 강점을 기반으로 하이퀄리티 고감도 영상과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를 동반한 어도러블(Adorable) 라이프스타일을 큐레이션하면서 유명 연예인이나 셀럽이 먼저 찾는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차세대 리테일 미디어 플랫폼을 지향하는 프리즘의 비전과 이를 실현할 테크 역량 기반으로 여러 브랜드와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이끌어냈다.

특히 프리즘은 최근 제 21회 한국대중음악상을 공동 주관 및 미디어 후원으로 참여해 '뉴진스', '빈지노' 등의 수상 장면을 라이브 중계해 큰 주목을 받았다. 또한 '백상예술대상'을 레드카펫 입장 장면부터 시상식까지 글로벌 단독 생중계를 진행하며 총 6개 국어 AI 동시 번역 기술을 실시간으로 적용해 270만명의 글로벌 시청자를 기록하는 등 K콘텐츠의 위상을 드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최근에는 프리즘 앱을 통해 최초로 진행한 이제훈, 구교환 주연의 영화 '탈주' 쇼케이스의 단독 라이브 중계에서 5000명이 넘는 누적 시청자가 몰리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내면서 영화와 드라마 제작 발표회 등 미디어 이벤트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골든디스크어워즈'를 글로벌로 소개하는 라이브쇼를 성료하며 글로벌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미디어 역량을 선보인 바 있다. 이외에도 옥승철, 권오상, 지용킴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디자이너들과 함께 단독발매, 콜라보 등 고감도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와 함께 K컬쳐를 널리 알리고 있다는 평가다.

유한익 프리즘 대표는 "프리즘이 차별화된 미디어 역량을 바탕으로 '올해는 글렀나 봄' 공연의 최초 라이브 중계를 성황리에 마무리하여 기쁘다"며 "앞으로도 프리즘만이 보여줄 수 있는 독보적인 리테일 프로모션과 미디어 이벤트를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차별적 경험소비를 제공하는 리테일 미디어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석기자 kudlj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