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빠가 윤석열 나쁜 사람이래요"…조국 혁신당 의원들 `폭소`한 사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빠가 윤석열 나쁜 사람이래요"…조국 혁신당 의원들 `폭소`한 사연
조국혁신당 강원특별자치도당 창당대회가 9일 오후 강원 원주시 상지대학교 민주관 3층 강당에서 열린 가운데 조국 대표가 손가락 3개를 들어 보이며 제22대 국회 원내 3당이자 다음 선거부터는 기호 3번이라고 강조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강원도 원주에서 재미있는 일화가 있었다고 SNS에 소개했다.

조 대표는 9일 밤늦게 SNS에 "원주에서 강원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한 후 시내에서 '채 해병 특검(특별검사)법' 서명과 입당 서명을 위한 가두 캠페인을 벌였다"며 "재미있는 일 하나가 있었다"고 썼다.

조 대표는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 5명이 지나가다가 저와 뒤에 있는 의원들을 보고, 여학생 1이 다가와 빤히 얼굴을 본 후 '아저씨 뭐 하는 사람이에요'라고 질문했다"고 했다.


이어 조 대표가 "국회의원이란다"라고 답하자 여학생이 "그런데 여기서 뭐하세요"라고 되물었고, 조 대표는 "채 해병의 죽음을 밝히자는 서명을 받고 있단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여학생들은 "서명할래요. 우리 아빠가 윤석열 (대통령) 나쁜 사람이래요"라고 말했고, 조국혁신당 의원들은 폭소했다고 조 대표가 전했다.
앞서 조국혁신당은 원주 상지대학교에서 강원도당 창당대회를 진행했다. 조 대표는 이 자리에서 "조국혁신당에 힘찬 산맥이 생겼다. 기쁘기 짝이 없다"라며 "민주주의와 평화를 지키는 정당, 백척간두에 선 민생의 회복을 최우선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