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도로 달리다 시동 꺼진 차량들, 알고보니…주유소서 `빗물 휘발유` 주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파열된 배관 타고 주유기에 빗물 유입
차량 10여대 주행 중 시동 꺼지는 피해
주유소, 수리비 등 전액 지원
도로 달리다 시동 꺼진 차량들, 알고보니…주유소서 `빗물 휘발유` 주입
피해 차량서 빼낸 휘발유와 물이 혼합된 모습. [독자 제공=연합뉴스]

경남 창원의 한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주유한 차량 10여대가 한꺼번에 고장 나는 일이 발생했다. 알고 보니, 이 주유소에선 파열된 배관을 타고 흘러내린 빗물이 휘발유에 유입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해당 주유소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주유기 1대와 이어진 배관에 실금이 발생했다.

당시 창원지역에는 오후 내내 비가 내렸고, 파열된 이 배관을 타고 빗물이 유입됐다.

이로 인해 빗물이 유입된 특정 주유기를 통해 휘발유를 넣은 차량 10여대가 고장 났다.

해당 차들은 대부분 시동이 잘 걸리지 않거나, 주행하다 갑자기 시동이 꺼지며 멈춰 서는 등의 피해를 봤다.

10일 오전에도 이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었다가 시동이 꺼진 차 한 대가 인근 정비소에서 수리받았다.

피해 차량을 10대 넘게 견인했다는 기사 A씨는 "차주들에게 피해 상황을 물으니 모두 같은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넣은 공통점이 있었다"며 "도로를 달리던 중에 시동이 꺼져 자칫 연쇄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주유소는 지난 9일 오전 4시쯤 문제점을 인지하고 해당 주유기 사용을 중지했다.

주유소 측은 대형 차량이 많이 드나들면서 차량 무게 등에 영향을 받아 배관에 실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유소 관계자는 "지난 3월 배관 검사 때 이상이 없었고 배관이 지하에 매설돼 있다 보니 사고를 미리 인지하기 어려웠다"며 "피해 차주들에게 연락해 수리비 등을 전액 지원할 계획이며 해당 주유기는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