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 남편 어디갔어요? 철없는 김정숙 여사"…홍준표 "文, 쉴드 치느라 참 고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 남편 어디갔어요? 철없는 김정숙 여사"…홍준표 "文, 쉴드 치느라 참 고생"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배우자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이 아내 실드(방어) 치느라 참 고생이 많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8일 SNS에 문 전 대통령 부부가 2018년 아르헨티나 G20 회의에 참석하면서 체코를 경유했던 일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구 한 바퀴 돌아 G20 회의 참석차 체코 관광 갔을 때 홀로 떨어져 관광하다가 (김 여사가) 뒤늦게 '내 남편 어디 갔어요' 하고 폴짝폴짝 뛰어오는 모습을 보면서 나는 가수 최희준의 '철없는 아내'라는 노래를 떠올렸다"고 회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에서 방어를 하느라고 하지만 (김 여사의) 타지마할 나 홀로 관광도 철없는 그런 거 아니었을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요즘 문 전 대통령, 그 노래처럼 아내 실드 치느라 참 고생이 많다"며 "퍼스트레이디 자리도 엄연히 공인이거늘"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6일 재임 시절 부인 김정숙 여사가 대통령기록물에 해당하는 인도 전통의상 선물을 훼손, 무단 반출해 블라우스로 만들어 입었다는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 주장에 대해 '김 여사의 의상 외교'라고 반박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SNS에 "제발 품격 있는 정치를 하자"며 김 의원을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 여사가 2018년 인도 방문 당시 선물 받은 전통 의상 가운데 1세트로 블라우스를 만들어 같은 해 11월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때 착용했던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상대 국민들의 호감을 이끌어내고자 일종의 의상외교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2018년 11월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둘러싼 국민의힘 공세를 두고 전날에도 SNS에 '치졸한 시비'라고 비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