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분에 한 번씩 숨 멈춰"…이국주, 코골이로 병원 찾았다가 `이 병` 진단받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분에 한 번씩 숨 멈춰"…이국주, 코골이로 병원 찾았다가 `이 병` 진단받았다
방송인 이국주. 유튜브 캡처.

방송인 이국주(38)가 코골이로 병원을 찾았다가 수면무호흡증 진단을 받았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이국주'에는 '나도 이런 거 찍기 싫었다! 의사 선생님 저 코골이 좀 고쳐 주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국주의 지인은 "이국주가 하루에 운동을 두 시간씩 하는데, 잠을 못 자서 몸이 붓는다"며 "손목을 보면 울룩불룩한데, 이게 다 부은 것"이라고 말하며 병원 검사를 권했다.

코골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국주는 57.9라는 수치를 진단받았다. 이는 시간당 58번, 1분에 한 번씩 숨을 안 쉰다는 의미다.

담당의는 "(이국주 씨처럼)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자는 동안 몸에 이산화탄소가 많아져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런 분들이) 가위가 눌려서 많이 온다"라며 "얕은 잠에서 계속 자니까 수면의 질이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국주에게 한 번 더 검사할 것을 권유했다. 양압산소호흡기 착용도 권장했다.

수면무호흡증은 일반적으로 잠을 자는 도중 코를 골다가 최소 10초 이상 호흡을 멈추는 증상을 뜻한다. 이는 체내 산소 공급을 원활하지 않게 해서 각종 문제를 유발한다. 수면 중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해 저산소증이 생길 경우 심근경색, 고혈압, 뇌졸중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비만으로 목 부위에 지방이 축적되거나 혀, 편도 등이 비대해진 경우 목 안의 공간이 줄어들기에 상기도가 좁아져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한다. 수면 무호흡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체중 조절로 비만을 피하고 금주와 금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