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술 안 마셨는데 `해롱해롱`…캐나다 여성 만취한 이유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술 안 마셨는데 `해롱해롱`…캐나다 여성 만취한 이유는?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아이클릭아트]

술을 마시지 않아도 알코올 중독 증세를 보이는 50세 캐나다 여성의 사례가 보고됐다. 장내 미생물에 의한 탄수화물 발효로 알코올이 만들어지는 '자동양조 증후군'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7일 캐나다 의학협회 저널(CMAJ)에 따르면 캐나다 토론토대 라헬 제우드 박사팀은 술을 마시지 않는데 알코올 중독 증세로 2년간 7번이나 응급실을 찾은 50세 여성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 여성은 과거 명절 때 와인을 한 잔 정도 마셨고 근래에는 종교적 신념으로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다. 그러나 응급실을 찾았을 때는 말이 어눌하고 알코올 냄새가 나며 혈중 에탄올 농도가 높아지는 증상을 보였다. 응급실 방문 때마다 지속적인 무기력증과 졸음으로 1~2주간 휴가를 내야 했고 식욕도 없어 음식을 거의 먹지 못했다. 무기력증과 졸음은 1~2개월마다 재발했다.

연구팀은 이 여성이 7번째 응급실을 찾았을 때 응급의학과, 소화기내과, 감염내과, 정신과 의료진의 진단을 통해 자동양조 증후군 진단을 내렸다.

자동양조 증후군은 탄수화물이 장내 미생물에 의해 알코올로 발효되는 희귀질환이다. 원인은 장내 미생물 군집에서 알코올 발효를 일으키는 미생물이 과도하게 증식하는 것이다. 맥주 발효에 쓰이는 출아형 효모, 칸디다균, 폐렴막대균 등이 이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48년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장 파열 소년의 장 내용물에서 알코올 냄새가 났다는 보고로 처음 알려졌으나 병의 실체와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증상으로는 1952년 일본에서 처음 진단됐고 미국에서는 1980년대에 첫 사례가 확인됐다. 술을 마시지 않았는데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사례로 드물게 발견되고 있지만 전 세계에서 지금까지 보고된 사례는 100건이 안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자동양조 증후군은 표준 진단법이 없고 치료법도 항진균제 처방과 저탄수화물 식단 등으로 제한적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 환자에게 장내 미생물 보충을 위해 프로바이오틱스를 투여하고 장내 미생물 이상 증식을 줄이기 위해 항생제 사용을 제한하며 경과를 관찰 중이다. 환자는 6개월 동안 증상이 없었고 포도당 경구 섭취 후 30분~48시간 사이에 실시되는 검사에서도 에탄올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현재 탄수화물 섭취량을 점진적으로 늘려가고 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