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몰래 감춘 파이프서 물이 콸콸…중국 최대폭포? 뻥이었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몰래 감춘 파이프서 물이 콸콸…중국 최대폭포? 뻥이었네
중국 윈타이폭포 위의 파이프[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중국 최대 폭포로 알려진 314m 높이의 윈타이폭포가 자연 그대로 흐르는 물이 아닌 인공적인 파이프로 물을 공급받아 운영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슈가 된 곳은 중국 중부 허난성 윈타이산공원에 위치한 윈타이폭포다. 윈타이산공원은 중국 국가급 관광지 가운데 최고등급인 5A급으로 분류돼 있다.

그러나 한 등산객이 직접 찍은 영상을 통해 매설된 관을 통해 폭포수가 공급되는 모습을 폭로했다. 게시자는 영상에 "고작 파이프를 보기 위해 윈타이폭포 끝까지 힘들게 고생해서 올라갔다"는 글을 붙였다.

영상은 중국판 엑스 웨이보와 틱톡의 중국 버전 더우인에서 수천만 뷰를 기록했고, 지방정부 공무원들이 조사를 위해 현지에 파견될 정도로 파장이 컸다.

윈타이산공원 측은 파이프를 설치한 사실을 인정했다. 공원 관계자는 중국중앙TV(CCTV)에 "계절 변화로 폭포가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대중을 만날 것으로 장담할 수 없었다"면서 "건기 기간 약간의 개선을 가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올해 여름에는 가장 완벽하고 자연스러운 형태로 관광객들을 맞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자연수일 것으로 기대했던 중국 네티즌들은 충격에 빠졌다. "자연의 질서와 관광객들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다", "이제 어떻게 최대 폭포라고 부를 수 있겠느냐" 등 비판이 쏟아졌다.

반면에 "사람들이 폭포의 근원을 보러 가는 것이 아니니까 대중에 거짓말했다고 볼 수는 없을 것" 등 반응도 있었다.

중국에서 인공적인 수단을 동원해 폭포의 수량을 확보하는 것은 이곳 뿐이 아니다. 중국 남서부 귀이저우성의 황궈수폭포는 2004년 상부에 댐을 건설해 건기에 대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