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 아내도 제재하라"…뿔난 클루니, 바이든의 ICC 영장 비난에 강력항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 아내도 제재하라"…뿔난 클루니, 바이든의 ICC 영장 비난에 강력항의
배우 조지 클루니와 아내 아말[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내 아내도 제재하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국제형사재판소(ICC)의 이스라엘 지도부 체포영장 청구를 비난한 가운데 ICC와 협력한 아내를 둔 배우 조지 클루니가 백악관에 항의했다. 그의 아내 아말 클루니는 남편과 설립한 클루니정의재단에서 활동하는 인권운동가이자 국제인권법 전문 변호사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따르면 클루니는 지난달 스티븐 리셰티 대통령 고문에게 전화해 바이든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요아브 갈란트 국방장관 등 이스라엘 지도부에 대한 ICC의 체포영장 청구를 비난한 것에 우려를 표명했다.

클루니는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체포영장을 "터무니없다"고 비판한 것에 불만을 토로했다. 클루니는 또 바이든 행정부가 처음에는 체포영장을 청구한 ICC를 제재할 용의를 보인 것에 속상해했는데 이는 체포영장 작업에 참여한 자기 아내가 제재 대상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WP는 보도했다.

그의 아내는 ICC 전문가 패널에 합류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지도부의 전쟁 범죄 협의와 관련한 증거 검토와 법적 분석에 참여했다. 그는 영장 청구 후 낸 성명에서 패널은 이스라엘과 하마스 지도부가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를 저질렀다고 믿을만한 합리적 근거가 있다고 만장일치로 결론 내렸다"면서 영장 청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에는 어떤 동등성도 없다"며 영장 청구를 강력히 비판했다.


또 바이든 행정부는 초기에 ICC를 제재 등을 통해 징벌하기 위해 미국 의회와 협력하겠다는 의향을 내비쳤으나, 지난 4일 하원이 ICC 제재 법안을 가결 처리한 뒤에는 ICC를 지원하는 법원 직원과 판사, 증인, 미국의 동맹까지 제재할 수 있다는 이유로 법안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클루니는 자신이 참석하기로 한 바이든 대통령 재선 모금행사를 수주 앞둔 상황에서 리셰티 고문에게 전화했다.

클루니는 오는 15일 로스앤젤레스 열리는 모금행사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배우 줄리아 로버츠와 함께 등장할 예정인데 바이든 대통령의 참모들은 클루니가 ICC 문제 때문에 행사에 불참할 가능성을 우려했다. 그러나 클루니는 여전히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소식통들은 WP에 전했다.

클루니는 2020년 대선 때 바이든 대통령에게 50만달러 이상을 기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