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언론 재벌 93세 머독, 26세 연하 과학자와 결혼…이번이 5번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언론 재벌 93세 머독, 26세 연하 과학자와 결혼…이번이 5번째
93세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오른쪽)과 26세 연하의 부인 엘레나 주코바가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AP=연합뉴스]

세계적인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93)이 26살 연하의 은퇴한 과학자와 다섯번째 결혼식을 올렸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전 회장은 전날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자신의 포도밭에서 연인 엘레나 주코바(67)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영국 일간지 더선도 두 사람이 결혼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웃고있는 사진을 보도했다. 머독은 검은 양복에 흰색 셔츠, 베이지색 넥타이 차림으로 등장했다. 주코바는 어깨가 드러난 흰색 드레스를 입고 은방울꽃 부케와 함께 결혼식에 참석했다.

이번이 다섯번째 결혼인 머독은 그동안 네 차례 결혼해 아들 둘, 딸 넷 등 총 6명의 자녀를 뒀다.

모델 출신인 첫 번째 부인과 1965년 이혼한 머독은 신문기자 출신인 두 번째 부인과 30년 이상 결혼 생활을 유지했지만 결국 이혼했다. 머독은 68세였던 지난 1999년 30세였던 중국계 웬디 덩과 세 번째로 결혼하고 2013년 이혼했다.


'롤링 스톤즈'의 보컬 믹 재거의 전 부인인 모델 출신의 네 번째 아내 제리 홀과는 결혼 6년 만인 2022년 6월에 결별했고, 샌프란시스코 경찰 목사 출신인 앤 레슬리 스미스와 지난해 봄 약혼했다가 약 2주 만에 파혼하기도 했다.
주코바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등에서 당뇨병을 연구한 분자 생물학자로 알려졌다. 그의 전 남편은 억만장자 에너지 투자가 알렉산데르 주코바로, 이들은 소련 말기에 모스크바에서 미국으로 함께 건너왔다.

이들의 딸 다샤 주코바는 자선사업가이자, 예술 후원가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의 전 구단주인 러시아 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의 전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