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젠 은퇴해도 돼요" 카트정리 알바 90세에 모인 3억 기부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생계 위해 체감기온 39도 폭염 속 근무' 사연에 3억원 넘게 모여
"은퇴연령 올라가나, 사회보장혜택 축소되는 가혹한 美 상황 반영"
"이젠 은퇴해도 돼요" 카트정리 알바 90세에 모인 3억 기부금
90세 노인 딜런 매코믹을 돕기 위한 '고펀드미' 페이지. [고펀드미 홈페이지 캡처]

90세의 나이에도 쉬지 못하고 미국의 한 마트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계를 꾸려가는 노인을 위해 각지에서 기부금이 답지, 고된 노동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준 따뜻한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소도시 메타리의 한 마트 주차장에서 흩어진 카트를 모아 정리하는 일을 하는 퇴역 공군 출신 딜런 매코믹 씨에게 일어난 일을 소개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미국 메모리얼 데이(현충일)에도 쉬지 못하고 일하고 있던 그의 모습이 전직 지역방송 뉴스 앵커인 캐런 스웬슨 론키요에게 포착됐다.

체감온도 섭씨 39도에 달하는 폭염 속에서 힘겹게 카트를 밀고 있던 매코믹에게 론키요는 "메모리얼 데이인데도 일하고 계시는데 이유를 여쭤봐도 될까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매코믹은 "먹기 위해서(To eat)"라고 짤막하게 대답했다.

집에 돌아온 론키요는 온라인 모금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매코믹의 사연을 올려 그의 은퇴를 돕기 위한 모금을 시작했다.

론키요는 고펀드미에 "매코믹이 매달 필요로 하는 생활비가 2500달러(346만원)인데 사회보장연금으로 받는 돈은 1100달러(152만원)에 불과하다"며 "그는 나머지 금액을 벌려고 마트에서 일자리를 얻었고, 때로는 한꺼번에 20대가 넘는 카트를 밀고 미로와 같이 주차된 자동차들 사이를 지나간다"라고 적었다.

그의 글은 순식간에 호응을 얻었고, 지난달 31일까지 불과 나흘 만에 약 5400명이 모금에 참여해 총 23만3000달러(약 3억원) 이상이 쌓였다.

론키요는 매코믹이 은퇴를 할지 아니면 일을 계속할지는 그의 선택에 달렸다며 "더 이상 먹고 살기 위해 무더위 속에서 쇼핑카트를 밀지 않아도 되고, 출근할 때도 걸을 필요 없이 자동차를 탈 수 있다"고 말했다.

매코믹은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론키요를 만난 것이 행운이라며 "이 미친 세상에는 그와 같은 좋은 사람들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고 고마워했다.

이러한 매코믹의 사례는 평균 수명은 늘었지만 사회보장 혜택이 축소돼 은퇴 연령이 올라가고 있는 미국의 가혹한 경제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고 가디언은 평가했다.

미 보스턴칼리지 부설 은퇴연구소의 앨리시아 머넬 소장에 따르면 1992년 각각 59, 62세였던 미국 남녀의 은퇴 연령은 2021년에는 각각 62세, 65세로 늦춰졌다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