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가 귀 닫으니…`대나무 댐` 만드는 방글라 주민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6개 대나무 댐 추가 건설…전통적 방재방식 나름 효과 있어
정부가 귀 닫으니…`대나무 댐` 만드는 방글라 주민들
방글라데시 주민들이 대나무 댐을 짓는 모습 [방글라데시 일간 더데일리스타 캡처]

방글라데시의 강변 지역 주민들이 침식에 따른 범람 피해를 막기 위해 '대나무 댐' 건설에 발벗고 나섰다. 정부가 콘크리트 댐 건설 요구를 지난 50여년 동안 묵살해 이들이 전통적인 방재방식을 동원한 자구책에 나선 것.

1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일간 더데일리스타에 따르면 수도 다카에서 북쪽으로 약 140km 떨어진 마이멘싱주 바하두라바드 지역 주민 500여명은 몬순(우기, 6∼9월)에 겪는 주변 브라마푸트라 강 침식 피해를 막기 위해 대나무 댐 건설에 착수했다.

이들 주민은 지역내 시장과 마을 주민들이 모금해준 10만타카(약 120만원)의 자금으로 대나무 등 자재를 구입, 1주일 만인 지난달 중순 90m 길이의 댐을 완공했다.

이어 올해 중 6개 대나무 댐을 추가로 지을 계획이다. 대나무 댐은 강 침식에 따른 범람 방지를 위해 전통적으로 지어온 것으로 나름대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대나무 댐 건설에 나선 것은 강 침식 피해 방지를 위한 콘크리트 댐을 건설해 달라고 지난 50여년간 정부에 요구했지만 정부는 묵묵부답이었다.

한 주민은 "1974년 이래 매년 바하두라바드 지역은 브라마푸트라 강 침식 피해를 봐왔다"면서 "지난 50여년 동안 강은 많은 주변 마을을 덮쳤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의 경우 300여 가구가 집과 100만여㎡의 농경지를 잃었다며 강둑 2km 길이의 구간에 거주하는 약 1000명의 주민은 올해 우기에 모든 것을 잃을 위험에 처해있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