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뉴진스님 싱가포르 공연 결국 취소…"불교요소 제외 합의 못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뉴진스님 싱가포르 공연 결국 취소…"불교요소 제외 합의 못해"
지난달 12일 서울 조계사앞사거리에 설치된 무대에서 열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난장'에서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디제이로 나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DJ 뉴진스님' 개그맨 윤성호의 싱가포르 클럽 공연이 현지 불교계의 반발에 부딪혀 결국 취소됐다. 종교적인 가사가 없는 곡으로 바꾸려 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해서다.

1일 현지 매체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오는 19∼20일 뉴진스님 공연을 열 예정이었던 싱가포르 클럽 업주는 "DJ(뉴진스님)와 공연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취소 사실을 밝혔다.

그는 "DJ가 불교 요소가 포함된 2곡을 사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며 종교적인 가사가 없는 곡으로 바꾸는 합의에 이르지 못해 공연을 취소하고 환불 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윤성호는 삭발 머리에 장삼과 염주를 착용하고 승려 같은 모습으로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공연을 펼쳐 주목받았다.

국내 불교계에선 윤성호의 공연이 환영을 받았지만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등 해외에선 불교계의 반발을 샀다.


특히 말레이시아 클럽에서 공연한 이후 불교계 비판이 나와 추가 공연이 취소됐다. 싱가포르에서도 불교도연맹이 공연 불허를 촉구했고, 경찰이 종교적인 내용이 포함되면 조처하겠다고 클럽 측에 경고했다.
카시비스와나딴 샨무감 싱가포르 내무부 장관은 뉴진스님 공연과 관련해 "싱가포르 불교계에 모욕적인 것이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당국의 강경 대응에 클럽은 앞서 "종교 관련 요소가 전혀 포함되지 않도록 하고 공연을 열겠다"고 밝혔으나 윤성호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무산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