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년 의대 신입생 4610명 뽑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선발인원 작년보다 1497명 증가
비수도권 대학, 수시로 81% 모집
내년 의대 신입생 4610명 뽑는다
27년 만의 의대 입학정원 증원이 확정된 24일 응급차가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말 입시에서 전국 39개 의과대학이 4610명(정원외 포함)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전년(3113명)보다 1497명이 늘었다. 비수도권 대학 26곳은 지난해보다 888명 늘어난 1913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는다. 지역인재전형은 의대가 있는 권역 내 고교 출신 졸업자만 원서를 낼 수 있다.

교육부는 30일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주요 사항을 안내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의과대학 전체 모집인원은 4610명으로 정원내 선발이 4485명(97.3%), 정원외 선발이 125명(2.7%)이다.

당초 발표된 의대 정원은 4487명이었지만, 서울대와 중앙대가 지난해 동점자 초과 모집에 따라 각각 1명씩 정원이 감축되면서 2명이 줄었다.

내년 의대 신입생 4610명 뽑는다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2025학년도 의과대학 증원이 확정되고 대학들이 지역인재전형을 크게 늘리며 '지방유학' 시대가 전망되는 가운데 27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한 고등학교에 의대합격 현수막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이번 발표에서 의학전문대학원인 치의과대학의 모집 정원은 제외됐다. 이를 합산하면 내년도에 선발되는 의대 신입생은 총 4695명으로 전년(3155명)보다 1540명 늘어난다.

올해 의대는 수시모집에서 3118명(67.6%), 정시에서 1492명(32.4%)을 선발한다. 지난해보다 수시 비중이 4.9%포인트 높아졌다.

수시 내 선발 전형별로는 학생부교과전형 인원이 1577명(34.2%)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학생부종합전형 1334명(28.9%), 논술전형 178명(3.9%) 순이었다.

내년 의대 신입생 4610명 뽑는다
학교별로는 전북대(171명) 모집 인원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전남대(165명), 부산대(163명), 충남대(158명), 경북·원광대(157명), 순천향대(154명), 조선대(152명), 경상국립대(142명) 순이었다. 서울대(134명)는 11번째로 밀렸다.


비수도권 26개 대학에서 시행하는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1913명으로 전년 대비 888명 증가했다. 수시로 1549명(81%), 정시로 364명(19%)을 각각 선발한다. 전형별로는 학생부교과전형이 1078명(56.4%), 학생부종합전형 449명(23.5%)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가장 지역인재 비율이 높은 건 165명 중 130명을 해당 전형으로 선발하는 전남대(78.8%)였다. 뒤이어 경상국립대(72.5%), 부산대(69.3%), 동아대(68.6%), 건양대(66.7%) 순이다. 권역별로는 강원권(35.5%), 제주권(48.6%)을 제외하면 대부분 60%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 호남권이 68.7%로 가장 높았다.

대학별 구체적인 모집요강은 각 대학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날 무전공 확대 추진 결과도 공개했다. 무전공 모집은 대학이 전공 구분 없이 신입생을 선발하고 이들이 2학년 때 학점과 상관없이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교육부는 올해 초에 무전공 학과 확대 등으로 학생의 전공 선택권을 넓힌 대학에 더 많은 지원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무전공 중점 추진대상 73개교(수도권 51개교, 국립대 22개교)의 자율전공선택 모집인원은 총 3만7935명으로, 전년 대비 2만8011명 늘었다. 학과·계열 상관없이 모든 전공 중 자율선택할 수 있는 1유형(1만4844명)보다는 계열·학과 내에서만 전공 자율선택이 가능한 2유형에 절반 이상인 2만3091명이 몰렸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