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2032년 달탐사선 착륙… 2045년엔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개청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우주항공산업 생태계를 중점 지원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길러내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주·항공 분야에 대한 혁신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027년까지 관련 예산을 1조5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약 100조원의 투자를 이끌어내겠다"고 약속했다.

또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5월 27일을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해 국민과 함께 우주 시대의 꿈을 키우겠다"며 "500년 전 대항해 시대에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듯, 이제 우리가 우주 항로를 개척해 새로운 시대를 열고 '스페이스 스탠더드'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 개청식 참석에 이어 '국민과 함께하는 국가우주위원회'라는 주제로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윤영빈 우주항공청장, 박완수 경남지사 등이, 국민의힘에서는 정점식 정책위의장, 박대출·최형두 의원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박상욱 과학기술 수석과 관련 비서관 등이 자리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尹 "2032년 달탐사선 착륙… 2045년엔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사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5.30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zjin@yna.co.kr

(끝)

尹 "2032년 달탐사선 착륙… 2045년엔 화성에 태극기 꽂을 것"
윤석열 대통령,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 참석

(사천=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식 및 제1차 국가우주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5.30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zjin@yna.co.kr

(끝)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