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뱅크 “AI 거버넌스, 그린밸류리포트, 포용금융 등 ESG 성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23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ESG 7개 주제 선정
카카오뱅크 “AI 거버넌스, 그린밸류리포트, 포용금융 등 ESG 성과”
[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이하 카뱅)가 지난해 ESG 경영 노력과 향후 계획을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처음으로 AI 기술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AI 거버넌스 구축'과 탄소 배출 감축량을 정량화 한 '그린밸류리포트' 내용이 포함됐다.

카뱅은 '이중 중대성 평가'를 바탕으로 7대 ESG 중대 주제를 선정했다. △포용적 금융을 통한 경제 및 사회적가치 창출 △정보보호 및 고객정보 관리 △금융소비자 보호 △건전한 지배구조 △환경경영체계 구축 및 운영 내재화 △ESG 경영 이행 △안전보건 및 구성원 건강관리 등이다. 이중 중대성 평가란 사회·환경적 요인이 기업 재무 상태에 미치는 영향 뿐 아니라 기업 경영활동이 사회·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한 평가법이다.

보고서 내용에 따르면 카뱅은 안전한 인공지능(AI) 기술의 활용을 위한 'AI 거버넌스'를 구축했다. △AI 조직의 역할과 책임 구체화 △AI 윤리원칙 수립 △AI 리더십 구축 △AI 거버넌스 목표수립 및 관리 △AI 위험수준평가 △AI 생애 주기별 준수항목 평가 등 6개 사항을 기반으로, AI 활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과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체계도 세웠다.

카뱅은 그린밸류리포트를 통해 비대면 디지털 뱅킹 서비스로 감축한 탄소의 양을 정량적으로 산출했다. 영업점 시설 미운영, 종이통장의 모바일통장 대체 등 구체적 사안별로 절감되는 탄소배출량을 정량화했다.

중저신용대출 뿐 아니라 햇살론 15, 소상공인 신용대출과 보증서대출도 착실히 공급해 나가고 있다. 카뱅 측은 높은 이자율로 고통 받고 있는 사회취약계층이 카뱅 대출을 통해 이자 부담을 절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뱅은 지난해 '햇살론 15', '중저신용자 대출' 공급으로 감면한 대출이자의 사회적 가치를 3070억여원으로 추산했다. 2022년(1753억원)에 비해 75% 늘었다.

카뱅 관계자는 "AI 윤리성 확보를 위한 거버넌스 구축,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정량적 데이터 확보 등으로 ESG 경영 활동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포용금융 확대, 환경경영체계 운영 고도화,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