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보-경남, ‘글로컬 스타트업 공동 프로젝트’…“지역 스타트업 육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케일업에 필요한 융·복합 서비스 지원
신보-경남, ‘글로컬 스타트업 공동 프로젝트’…“지역 스타트업 육성”
한영찬(왼쪽) 신용보증기금 이사와 김명주 경상남도 경제부지사가 지난 29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지역특화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글로컬(Glocal) 스타트업 공동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제공]

신용보증기금이 경상남도와 지역특화 스타트업 발굴과 성장지원을 위한 '글로컬(Glocal) 스타트업 공동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29일 열렸다. 한영찬 신보 이사, 김명주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경상남도 창업지원단장,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본부장 등 경남지역 대표 스타트업 육성기관 기관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신보는 글로컬 특화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상남도로부터 지역 특화 스타트업을 추천받아 보증비율 100%, 고정보증비율 0.5% 등을 우대한다. 보증연계투자, 민간투자유치 기회 제공, 엑셀러레이팅·기술자문·해외진출지원·네트워킹 등 스케일업에 필요한 각종 융·복합서비스도 통합한다.


신보는 지난해 비수도권 5대 광역시(광주, 대구, 부산, 대전, 울산)와 함께 글로컬 스타트업 공동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올해부터 도(道)단위 광역지자체와도 협약을 확대해 지방기업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경상남도의 지역특화 스타트업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스케일업 해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면서 "앞으로도 신보는 지자체와 협업을 강화해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