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건설, 전북 부안에 국내 첫 수전해 수소생산기지 착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전북 부안에 국내 첫 수전해 수소생산기지 착공
전북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30일 전라북도 부안 신재생에너지 단지에서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지 착공식을 열었다.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지는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고 저장·공급이 가능한 플랜트다.

이 기지는 국내 첫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지이자 최대 규모의 상업용 수전해 생산 설비로, 준공 이후 2.5MW 용량의 전기로 하루 1t(톤) 이상의 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수소는 부안군 수소 연구 시설와 수소 충전소에 공급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부안군 수소 도시 조성사업의 핵심인 수소 공급 기지로서 수소와 연계한 에너지 자립 도시 구축을 선도하는 거점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22년부터 전라북도, 부안군, 전북테크노파크, 한국수력원자력,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 테크로스 환경서비스 등과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 테마파크에 수전해 기반 수소 생산 기지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현대건설은 연말까지 기지 건설을 완료하고 시운전 및 최적화 과정을 거친 후 내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전해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