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리안리 빌딩, 500석 클래식공연장 품은 새 건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리안리 빌딩, 500석 클래식공연장 품은 새 건물로
서울 종로구 수송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7지구 조감도 <서울시 제공>

국내 유일 전업 재보험사인 코리안리재보험 서울 본사 사옥이 개방형 녹지와 지하 클래식 전용 공연장을 갖춘 업무시설로 재개발된다.

지은 지 38년 된 서울 종로구 코리안리 빌딩의 정비계획 변경안이 통과되면서 재건축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29일 제1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분과소위원회를 열고 '수송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7지구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30일 밝혔다.

1985년 준공된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사옥은 연면적 3만9357㎡, 지하 3층∼지상 12층 규모의 업무시설로 건축물 안전, 도시 경관 저해 등의 문제가 제기돼왔다. 내부 설비 노후로 스마트 업무환경 조성에도 한계를 보였다.


이번 정비계획 변경안에는 개방형 녹지 도입, 문화 인프라·기반 시설 설치 등에 따라 건축물 규모를 연면적 약 11만㎡로 정하고 업무시설 외에 문화·집회시설,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하층에는 500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공연장(가칭 코리아 체임버홀)이 조성된다. 건물 동쪽에는 약 6000㎡ 규모의 대규모 녹지가 들어선다. 인접한 수송공원과 통합 조성하는 방식으로 계획됐다. 도심 내 휴식과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종로구청과 이곳을 연결하는 지하도로를 신설해 공연장이나 조계사를 이용하는 시민이 5호선 광화문역에서부터 지하 연결통로를 통해 접근할 수 있도록 보행환경을 개선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