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재부 "출자기관의 2024년 정부배당, 2.1조로 확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 배당 실시기관 40개 중 17개 뿐…에너지공기업 등 제외
기재부 "출자기관의 2024년 정부배당, 2.1조로 확정"
정부가 올해 출자기관으로부터 총 2조1322억원의 배당금을 받는 것으로 확정됐다. 지난 2022년 2조4541억원에서 지난해 1조2387억원으로 '반토막' 났다가 다시 2조원대를 회복한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30일 2023회계연도 실적에 따른 정부출자기관 배당 결과를 공표했다. 2023회계연도 실적에 따른 40개 정부출자기관의 정부배당절차가 완료돼 국유재산법 제65조의6에 따라 그 결과를 국회에 보고했다.

전체 40개 정부출자기관 가운데 정부 배당을 실시한 기관은 17개 뿐이다. 한국전력공사나 한국가스 공사 등 에너지공기업을 포함한 23개 기관은 당기순손실 및 이월결손금 보전 등으로 올해 배당 대상에서 제외됐다.

평균 배당 성향(배당금/당기순이익)은 39.87%로 전년(39.93%)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규모 면에서 크게 늘었다.

영업이익을 크게 늘린 국책은행들이 배당을 주도했다. 산업은행과 중소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3대 국책은행의 정부배당이 1조5000억원을 웃돌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밸류업 정책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주주가치 제고'를 반영하는 조치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관별로는 산업은행이 878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2조5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면서 역대 최대 배당을 지급했다.

이어 중소기업은행 4668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 2248억원, 한국수출입은행 1847억원, 한국투자공사 944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 943억원 순이었다.

반면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지역난방공사 등 에너지공기업들은 수익성 악화로 이번에도 무배당을 결정했다.

정부는 이번 정부 배당에 적극 협조한 부산항만공사(176억원)와 울산항만공사(185억원)를 우수 배당기관으로 선정, 부총리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