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급 바닥인데 로또라도 살까…" 중산층이 복권 가장 많이 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분기 복권 구입, 10집 중 1집꼴 '5년내 최대'
"월급 바닥인데 로또라도 살까…" 중산층이 복권 가장 많이 사
지난 1분기 복권을 구매한 가구가 10집 중 1집꼴로 비중이 최근 5년 중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복권 구매로 한 달에 평균 7300원어치를 지출했다.

30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1분기 로또·연금복권·경마·경륜 등의 복권을 구매한 가구는 221만2000가구로 조사 대상 가구(2183만4000가구)의 10.1%를 차지했다. 이는 2020년 이후 같은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비중이다.

복권 구매 가구 비율은 1분기 기준 2020년 9.3%, 2022년 8.8% 등으로 8~9%대를 기록해왔다.

지난 1분기 복권을 구매한 가구가 한 달에 평균 복권 구입으로 지출한 금액은 7321원으로 작년 같은 분기(7550원)대비 3.0% 감소했다.

소득 분위별로는 복권을 구매한 가구(221만2000가구) 중 3분위에 해당하는 소득 상위 40~60% 가구가 50만6000가구로 22.9%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4분위(22.8%), 5분위(22.4%), 2분위(17.3%), 1분위(14.6%) 순이라 중산층·고소득층·저소득층의 순으로 복권 구매가 많았던 셈이다.
월평균 복권 구매 지출도 3분위가 8758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2분위(7747원), 5분위(7651원), 1분위(6265원), 4분위(5905원) 순이었다.

이런 상황에 로또 가격 인상이 최근 갑작스럽게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27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기자간담회에서도 로또 당첨금 상향 질문이 나온 것이다. 최 부총리는 "로또는 의견을 수렴할 이슈이긴 하다"며 "기재부에 복권위원회가 있으니 공청회 등 어떤 방식이든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지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답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지난해 '복권 가격의 결정'이라는 보고서를 냈다. 로또 복권 도입 초기 한 게임당 가격은 2000원으로 당시 1등 평균 당첨 금액이 56억원이었으나, 2004년 한 게임당 가격이 1000원으로 인하된 이후 1등 평균 당첨 금액은 24억원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해당 보고서를 작성한 정다운 부연구위원은 "복권 구매에 대한 교정적 기능을 강화해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 적정한 가격 수준(1207원)이라 생각해볼 수 있다"며 "복권이 주로 저소득층 및 중간 소득 계층에서 많이 구매되는 현실을 고려할 때 복권 가격의 지나친 인상이 자칫 서민들의 '인생 로또'에 대한 희망마저 빼앗는 결과를 야기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