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효성, 故조석래 지분 상속…각자 독립경영 체계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지분이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 조현상 효성 부회장 등에게 상속되며 지분 상속 절차가 일단락됐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장남인 조현준 회장의 ㈜효성 지분은 종전 22.59%에서 33.03%로, 효성티앤씨 지분은 14.59%에서 20.32%로 각각 증가했다.

3남인 조현상 부회장의 효성첨단소재 지분율도 종전 12.21%에서 22.53%로 늘어났다.

조석래 명예회장이 보유했던 효성그룹 계열사 지분은 ㈜효성 10.14%,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등이다. 지난 3월 29일 조석래 명예회장이 별세함에 따라 지분이 세 아들에게 상속됐다.

지분 상속에 따라 효성그룹은 각자 독립경영 체계를 구축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효성은 오는 7월 1일 경영 안정성 확보와 그룹 미래 성장동력 육성을 위해 기존 지주인 ㈜효성과 신설 지주인 HS효성으로 인적 분할을 추진 중이다. 분할이 완료될 시 조현준 회장은 ㈜효성과 효성티앤씨, 효성화학을 이끌게 되며, 조현상 부회장은 신설 지주 HS효성과 효성첨단소재를 맡게된다.
한편, 차남인 조현문 전 부사장의 지분 상속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조현문 전 부사장에게는 고인의 유언으로 효성티앤씨 3.37%, 효성중공업 1.50%, 효성화학 1.26%의 지분이 남겨졌다. 다만 아직 상속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하지 않아 아직 공시에 적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효성, 故조석래 지분 상속…각자 독립경영 체계 구축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효성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