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번 충전에 2000㎞ 주파… 中 BYD, 新 하이브리드차 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 전기차 업체 비야디(BYD)가 한 번에 2000㎞ 이상을 주유나 충전 없이 달릴 수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를 내놨다.

블룸버그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BYD는 전날 저녁 중국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한 행사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2종을 공개하고, 이번에 출시한 5세대 하이브리드 기술은 주행거리가 최대 2500㎞라고 주장했다.

이는 테슬라 모델 3 주행거리(630㎞)의 3배가 넘는다. 지리 갤럭시 L6 하이브리드(1370㎞),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1100㎞)보다도 훨씬 길다.

BYD는 세단 2종의 가격이 10만위안(1890만원) 미만에서 출발한다고 말했다. 세계적 투자자 워런 버핏이 후원하는 BYD는 그동안 수익을 일부 포기하면서 가격을 싸게 매기는 전략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해왔다.

지난해 판매량이 300만대이고 올해 들어 4월까지 이미 100만대에 달한다. 중국에서 팔리는 하이브리드 차량 절반이 BYD 제품이다.

홍콩 증시에서 BYD는 전날 5.3% 뛰었다. 선전 증시에선 8.35% 올랐는데 이는 2021년 9월 이후 하루 최대 상승 폭이다. 전문가들은 새 모델이 주행거리, 높은 연비, 적절한 가격을 감안할 때 BYD가 업계 선두 위치를 유지하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WSJ이 전했다.

보콤 인터내셔널의 자동차 담당 애널리스트 앙구스 찬은 "이미 중국 시장에서 자리를 잃고 있는 외국 업체들에 더 부담이 될 것"이라며 "특히 일본 차 업체들이 가장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한번 충전에 2000㎞ 주파… 中 BYD, 新 하이브리드차 출시
BYD 브랜드 로고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