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화학 임직원, 전국 초등학교서 일일교사로 나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화학 임직원들이 전국 초등학생 어린이들에게 생물 다양성을 알려주는 교육 봉사에 나섰다.

LG화학은 5월부터 연말까지 전국 초등학교와 아동센터에서 '그린클래스 임직원 봉사단'의 교육 재능기부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그린클래스는 LG화학과 희망친구 기아대책이 초·중학교 등을 대상으로 ESG 교육 자료를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지난해부터는 LG화학 임직원들이 직접 교육기관에 찾아가 학생들과 소통하는 임직원 봉사를 시작했다. 올해 임직원 봉사단은 서울 본사와 마곡 사업장을 비롯해 여수 등 전국으로 활동 범위를 넓혔다. 강사진은 사내 교육을 수료한 총 100여명의 임직원으로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과 직군에서 참여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교육 봉사에 지원한 황호찬 LG화학 선임은 "아이들에게 생물다양성과 미래 비전을 알려준다는 취지에 공감했다"며 "개인적으로도 새로운 경험과 보람을 느껴 또 참여했다"고 말했다.

임직원 봉사단은 연말까지 전국 50개 기관에 방문해 1000여명의 초등학생에게 진로와 환경 교육을 진행한다. 임직원 강사진은 그린클래스가 만든 교육 자료를 활용해 생물 다양성과 생태계에 대해 강의한다.

또 멸종위기 생물들이 그려진 무드 등 만들기 시간도 마련해 아이들이 환경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진로 교육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임직원이 어떤 선택과 행동을 하며 살아왔는지 설명하며 꿈에 대해 자연스럽게 들려주는 방식이다.

강재철 LG화학 지속가능담당은 "아동 청소년이 미래에 마주할 사회와 환경 문제를 능동적으로 해결하는 글로벌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생물 다양성 교육부터 진로 상담까지, 임직원들과 함께 지속 가능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LG화학 임직원, 전국 초등학교서 일일교사로 나서
일일 선생님이 된 LG화학 임직원이 아이들과 멸종위기생물 무드등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