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전자조달 간판 `나라장터`, 키르기스스탄 수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달청-키르기스스탄과 나라장터 수출 업무협약
국내 기업의 해외 공공조달시장 가교..수출 확대
한국형 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가 중앙아시아 알프스로 불리는 키르기스스탄에 수출된다.

조달청은 30(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재무부와 한국형 전자조달 시스템 수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나라장터의 키르기스스탄 수출과 안정적 운영에 협력하고, 양국 간 선진화된 전자조달시스템 구축에 힘을 모은다. 키르기스스탄에 구축될 나라장터는 국내 기업의 해외 공공조달시장 진출의 가교 역할과 함께 디지털 정부 사업을 추진하는 키르기스스탄의 공공조달 선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달청은 국내 혁신조달 기업의 혁신제품에 대한 실증사업을 키르기스스탄에서 경제통상부를 실증기관으로 로봇기술 기반 원격재활 이용 비대면 재활치료 혁신제품을 통해 실시할 계획이다.
임기근 조달청장은 "9개국에 수출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나라장터가 키르기스스탄에 수출돼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 중앙아시아, 독립국가연합(CSI)에 우리의 우수한 조달 경험을 널리 전파하기 위해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K-전자조달 간판 `나라장터`, 키르기스스탄 수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