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컴 2대 주주 HCIH 지분 일부 매각…FI 투자금 회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컴 "FI, 지분 3% 추가 매도 가능…HCIH 지분 6%는 지속 보유"
한글과컴퓨터는 2대 주주인 HCIH가 지분 249만2500주(10.31%) 중 22만9000주(0.95%)를 장중 매도해 보유 지분이 226만3100주(9.36%)로 줄었다고 30일 공시했다. HCIH는 한컴그룹 김상철 회장 장녀 김연수 한컴 공동대표가 운영하는 투자사인 다토즈파트너스와 에이치엡실론 사모투자합자회사가 각각 40%와 60% 지분 비율로 설립한 투자목적회사다.

한컴은 HCIH의 지분 매각이 투자에 참여했던 일부 재무적 투자자(FI)의 투자금 회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향후 FI의 자금 회수를 위한 추가 가능 매도량은 3%라고 밝혔다. 한컴은 HCIH 보유 지분 중 6%는 김 대표 지배하에 지속 보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컴의 최대주주는 한컴위드로 지분율이 21.52%이며, HCIH가 9.36%, 김 대표가 1.57%를 보유하고 있다. 한컴위드는 김 회장이 15.77%, 김 대표가 9.07%, 김정실 한컴 사내이사가 3.84%를 갖고 있다.

한컴 관계자는 "안정적인 경영을 위한 지배력 강화를 위해 여러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한컴 2대 주주 HCIH 지분 일부 매각…FI 투자금 회수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