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더존 테크핀레이팅스, `기업신용등급제공업` 본허가 획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존비즈온 보유 '기업정보조회업' 라이선스도 이전 인가
더존 테크핀레이팅스, `기업신용등급제공업` 본허가 획득
더존비즈온의 핀테크 전문 계열사인 테크핀레이팅스가 29일 금융위원회로부터 '기업신용등급제공업' 본허가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더존비즈온이 보유하고 있던 '기업정보조회업' 라이선스에 대한 이전 인가도 최종적으로 마무리했다.

현행 신용정보법상 기업CB(Credit Bureau)업은 기업정보조회업, 기업신용등급제공업, 기술신용평가업으로 세분화된다. 더존비즈온은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비금융권 회사 최초로 기업 정보를 분석, 가공해 제공하는 기업정보조회업 라이선스를 획득한 바 있다. 기업신용등급제공업은 기업의 신용을 평가해 신용등급을 생성, 제공하는 사업으로 2020년 신용정보법 개정 이후 이 분야 신규 사업자의 등장은 처음이다.

테크핀레이팅스는 기업금융에 특화된 국내 1호 기업신용평가(CB) 플랫폼 사업자다. 더존비즈온이 보유한 막대한 기업 데이터 및 AI 기술력, 기업용 솔루션 분야 경쟁력과의 접목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여기에 신한은행과 서울보증보험의 자본 참여가 더해지면서 대형 시중은행의 금융 노하우 및 국내 유일 전업 보증보험사의 기업 신용보증 경험까지 갖추는 차별화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기업의 과거 데이터뿐 아니라 현재 경영 데이터 등 기업 활동에서 이뤄지는 다양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해 보다 정확하고 실시간으로 이뤄지는 혁신적 신용평가 모델을 선보이게 된다. 또한 기업정보조회 플랫폼 구축 및 기업신용등급 제공은 물론 기업의 자금 수요를 예측하고 자금조달을 돕는 금융중개사업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포용금융을 내세우며 추진 중인 제4인터넷전문은행 '(가칭)더존뱅크'와도 맞닿아 있다. 정확한 신용평가등급 자료가 없어 담보, 보증에 의존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 정확한 신용평가가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기업 데이터와 AI를 활용하는 기업 신용평가모형 개발 역량과 경험은 충분히 확보했다.
최근 더존뱅크 도전을 공식화한 더존비즈온은 기존 은행이 확장하기 어려웠던 중소기업·소상공인 영역의 특화은행으로서 포용금융, 혁신금융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테크핀레이팅스의 기업신용등급제공업 및 기업정보조회업 라이선스 획득을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회사 관계자는 "테크핀레이팅스는 우리가 갖고 있는 데이터와 AI 기술, ERP 등을 통해 기술 자체가 새로운 금융 혁신을 가져올 수 있다는 테크핀 관점의 산업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나아가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공급을 혁신하고 대한민국 경제에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