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라인 써볼까"…3주째 카톡보다 신규설치 많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日 라인야후 이슈 영향인 듯
"라인 써볼까"…3주째 카톡보다 신규설치 많았다
'라인야후 사태'가 장기화 분위기인 가운데 국내에서 라인 메신저 앱 신규 설치 건수가 카카오톡을 앞질렀다.

30일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5월 셋째 주(20∼26일) 라인 앱 신규 설치 건수는 6만1640건으로 카카오톡(5만6771건)보다 4869건 많았다. 라인은 이 기간 소셜네트워크의 메신저·전화·영상통화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라인 앱의 신규 설치 건수가 주간 집계에서 카카오톡을 앞서는 현상은 3주째 이어지고 있다.

앞서 5월 첫째 주(6∼12일)에는 7만1220건, 둘째 주(13∼19일)에는 7만2888건에 달했다.

라인 앱의 신규 설치 건수는 4월 넷째 주(22~28일) 5만6373건으로 지난 2022년 11월 중순 이후로 1년 5개월 만에 카카오톡을 제쳤다. 그 다음 주인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5일에는 5만8346건으로 카카오톡에 뒤졌지만, 건수는 9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이런 증가세가 이달 들어 더 강해진 것이다.

네이버가 2011년 6월 출시한 라인은 일본 내 월간활성이용자(MAU)가 9600만명에 달할 정도로 고성장했으며 태국·대만·인도네시아를 포함해 아시아 시장에서 이용자가 2억명에 달한다.

최근 국내 라인 앱 신규 설치가 늘어난 것은 라인야후 사태로 인해 일반인들의 관심이 커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네이버가 13년 동안 다국적 플랫폼으로 키워낸 라인을 일본에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모바일 이용자들의 관심이 커진 결과란 관측이 나온다.

이달 들어서도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 라인야후 사태를 둘러싼 논쟁이 지속됐으며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회담에서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양국 간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겠다"고 밝혔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