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토허브셀카, 배터리 진단 전문 기업 `피엠그로우`와 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기차 배터리 성능진단 및 잔존 수명 인증 서비스 제공키로
오토허브셀카, 배터리 진단 전문 기업 `피엠그로우`와 협약
조성봉(왼쪽) 오토허브셀카 대표와 박재홍 피엠그로우 대표가 지난 29일 중고 전기차에 대한 배터리 잔존 수명 인증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고차 전문 기업 ㈜오토허브셀카(이하 오토허브셀카)는 지난 29일 안성소재 경매장에서 배터리 진단 전문 기업인 ㈜피엠그로우(이하 피엠그로우)와 경매 출품되는 중고 전기차에 대한 배터리 잔존 수명 인증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체결식에서 양사는 경매 출품 중고 전기차에 대해 배터리 성능 진단과 잔존 수명 인증을 진행함으로써 중고 전기차 거래의 투명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독일 품질·안전 인증업체 티유브이노르트코리아(TUV NORD KOREA)로부터 국내 최초 전기차 배터리 성능 진단 인증을 받은 피엠그로우는 이번 계약을 통해 오토허브셀카 자동차 경매에 참여하는 국내?외 회원사에게 전기차 내?외관 성능 평가 정보와 함께 정확한 배터리의 잔존 수명 정보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와트에버'라 불리는 인증 서비스는 전기차에 자가진단장치(OBD)를 장착해 전기차 충전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배터리 잔존 수명과 상태를 평가해 인증서를 발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지난해 블록체인 민간분야 집중사업에 선정돼 개발된 신기술이다.

피엠그로우 박재홍 대표는 "전기차 배터리 인증 서비스인 '와트에버'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를 직접 진단·평가해 잔존 수명 등이 포함된 객관적 성능 결과를 산출함으로써 중고 전기차 거래의 투명성 제고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간 약 7만 대 출품 차량을 경매로 처리하는 오토허브셀카는 지난해 총 830대의 전기차 출품 대수 중 40%인 약 320여 대가 낙찰됐다고 밝혔다. 늘어나는 전기차 거래 규모에 비해 배터리 성능 진단이 부재함에 따라 평균 이하 낙찰률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국내 최초로 전기차에 대한 성능진단 및 인증 서비스를 오는 6월부터 도입한다고 밝힌 것이다.

오토허브셀카 조성봉 대표는 "지난 4월 자사 회원사 대상 설문조사에서 86% 회원사가 전기차 배터리 성능 진단이 필요하다. 이번 협력 계약 체결이 이러한 업계 요구를 충족시키고 향후 전기차 거래의 투명성을 제고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