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강에 문제 없었는데"…인천시청 화장실서 6급 공무원 심정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건강에 문제 없었는데"…인천시청 화장실서 6급 공무원 심정지
인천시청[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화장실에서 6급 공무원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30일 인천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2분께 인천시청 본관 남자 화장실에서 40대 6급 공무원 A씨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구급대원들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사설 구급차 대원들이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다"며 "호흡을 하지 않고 맥박도 뛰지 않는 상태였다"고 했다.


이후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A씨가 화장실에 간 뒤 계속 돌아오지 않아 다른 직원에게 연락해 보라고 했더니 구급대원이 전화를 받아 뒤늦게 알게 됐다"며 "평소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직원이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