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승리가 버닝썬서 DJ한 날, 공갈 젖꼭지 문 사람들이"…홍콩 인플루언서가 폭로한 그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승리가 버닝썬서 DJ한 날, 공갈 젖꼭지 문 사람들이"…홍콩 인플루언서가 폭로한 그날
정금령이 공개한 2018년 당시 클럽 버닝썬 모습. 가수 승리로 추정되는 사람이 DJ 부스에서 음악을 틀고 있다. <정금령 SNS 캡처>

홍콩 인플루언서가 과거 한국에서 클럽 '버닝썬'에 갔다가 겪은 마약 피해 경험담을 공개했다.

30일 정금령(鄭金鈴)은 SNS를 통해 2018년 버닝썬에서 찍은 사진 여러 장과 함께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그는 2018년 지인의 전 남자친구가 승리의 홍콩 사업과 인연이 있어서 우리를 버닝썬에 데려갔다고 했다.

그는 그날 빅뱅의 승리가 DJ를 하고 있었다고 기억했다. 정금령은 검은 선글라스를 쓰고 공갈 젖꼭지를 물고 있는 사람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후 이런 행동이 마약을 한 사람이 눈을 이리저리 굴리고 혀를 삼키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친구들에게 왜 이들을 체포하지 않냐'라고 물었는데 "이런 클럽들은 '세금'을 많이 내기 때문에 경찰이 눈감아준다"는 대답을 들었다고도 했다.


정금령은 이날 샴페인 한 잔을 마셨다가 의식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술을 많이 마시지도 않았는데 이상하게 금방 취기가 돌았다"며 "술에 마약을 탄 것인지 의심했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그는 "이 경험 때문에 나는 한국 여행을 가는 홍콩 친구들에게 강남 클럽에 가지 말라고 조언한다"며 "내 경험을 통해 대중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싶었다"라고 했다.

정금령은 이후 또다른 게시물에서 가수 고(故) 구하라의 사진을 공유하며 "다큐멘터리의 여파가 너무 강해 아직도 눈물이 난다. 모두가 이 용감한 일들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