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한, 이틀째 전파 교란…인천 여객선·어선 GPS 일시 오작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한, 이틀째 전파 교란…인천 여객선·어선 GPS 일시 오작동
북한의 위성항법장치(GPS) 전파 교란으로 인천 해상을 오가는 여객선과 어선의 내비게이션이 한때 오작동을 반복하는 등 불편을 겪은 가운데 30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연평도행 여객선이 출항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북한의 위성항법장치(GPS) 전파 교란 공격으로 인해 인천 해상을 오가는 여객선과 어선의 내비게이션이 한때 오작동을 반복한 사실이 확인됐다.

30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0분쯤부터 서해 북단 섬 일대에서 GPS 교란 신호가 탐지됐다.

이로 인해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30분가량 인천 여객선의 GPS 플로터가 전날과 같이 오작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은 전날 새벽에도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에서 남쪽으로 GPS 전파 교란 공격을 했다.

전날에는 오전 10시부터 1시간 동안 인천 해상을 지나는 여객선의 GPS 플로터가 오작동했다.

GPS 플로터는 지도에서 선박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항해 장치로 차량의 내비게이션과 같은 역할을 한다.


이같은 북한의 GPS전파 교란 공격에도 여객선사 측은 레이더나 전자해도 등 다른 항해 장비를 이용해 이틀째 정상적으로 운항했다.
이날은 여객선뿐만 아니라 대청도 등 서해5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났다.

대청도 어민 최모씨는 "오늘도 조업을 나왔는데 GPS가 잡혔다가 안 잡혔다 한다"고 말했다.

국립해양측위정보원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 50분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서해 일대에서 들어온 GPS 신호 관련 신고는 모두 472건이었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인천운항센터 관계자는 "어제와 오늘 일시적으로 여객선 GPS가 오작동을 했다"면서도 "여객선 운항에는 차질이 없었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